선현

home HOME > 유적과문헌 > 선현


이름
시조 중서공

시조 중서공 휘 지수 

 

조씨 시조 중서공 휘 지수(漢陽趙氏 始祖 中書公 諱之壽)
우리나라 조씨성의 관향이 35본이나 된다. 특히 한양은 더욱 성문(盛門)이다. 공은 즉 거룩하신 시조이시다.
공의 휘는 지수요. 관(貫)은 고려조순대부 첨의중서사(高麗朝順大夫 僉議中書事)에 이르렀으며, 묘는 함경도 영흥면 은곡동에 모셨다고 족보에 전해지고 있으나 실전(失傳)하였으니 명호(鳴呼)라, 통탄하도다! 왕년에 자손들이 위선(僞先)하는 정성으로 누차 찾았으나 찾지 못하고 주민에게 물으면 조씨선산이 이 산중에 있었다고 하나 어느 곳인지 몰라 뜻을 이루지 못하여 후손들이 백세(百世)의 한을 풀지 못하였다.
이에 예손 준식(양경공파)등이 도모하기를 조상의 묘소를 잃으면 설단(設壇)하고 향사(享祀해서 그 은혜심을 베풀 수 있다 하고, 고종 광무5년에 설단입비(設壇立碑)하여 그 정성을 표하여 왔다.
그러나, 남북이 분단되어 구릉(丘陵)을 첨망(瞻望)하고 단하에 분향하는 것마저 할 수 없게 되었다. 그리하여 이남 제손들이 울읍한지 어언 50여년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대종회에서 분단이후 두번째 족보를 발간하려 함에 첨종(僉宗)이 협의하여 이곳 이남에도 따로이 설단하여 향화하는 것이 도리라 하고, 2004년 4월 17일 후손 광주전남종친회장 일형(양절공파)등이 충남 홍성군 홍북면 대인리 매산 제각골에 설단입비하여 제향을 받들게 되었다.
시조 중서공께서 독자를 두시니 총관공 휘 휘이며, 후손이 30여만명으로 명문 거족으로 성장하였다.
 

❀시조 중서공中書公(휘 지수之壽, 생졸년生卒年 미상)❀

❀고려조의 조순대부 첨의중서사❀

고려조高麗朝에서 조순대부朝順大夫로 첨의중서사僉議中書事를 지냈다는 기록이 한양조씨 최초의 족보인 갑신단권보甲申單卷譜 추록追錄에 전한다.

공公이 벼슬을 한 때는 몽고의 압제하에서 고려 관제가 격하되어 삼성三省 즉 중서성中書省, 문하성門下省, 상서성尙書省이 첨의부僉議府로 통합⋅개편되었던 시기로 추정된다. 배위配位에 관해서도 전하는 바가 없고 아들은 총관공摠管公 휘 휘暉 이다.

1901년(조선 고종 38) 준식공俊植公이 공의 묘소가 있었다는 함남 영흥군 서면 은곡동에 단비壇碑를 세우고 봄, 가을로 제사를 받들었다고 하나 남북이 갈린 후에는 그 소식을 알 수 없다.


❀단비기사(壇碑記事)❀

공公의 성은 조씨이고 이름은 지수之壽이고 벼슬은 조순대부朝順大夫로 첨의중서사僉議中書事를 지냈다.

세계世系는 한양에서 나왔으니 곧 우리 조씨의 시조이다.

후세에 자손이 많이 번성하고 훌륭하게 빛나 큰 어진이, 큰 선비, 이름 난 사대부, 충효, 문장이 발자취를 잇대어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 지금까지 이른 것은 모두 공의 무성한 덕의 남은 은혜이다.

공의 그 무성한 덕으로서 마땅히 백세의 향화香火를 받아야 할 것이며 자손이 많음으로서 한 언덕으로 묘소가 남아 있어야 할 것인데 아 ! 묘소를 실전失傳한 것이 어느 대代였는지 알 수 없구나.

 보첩譜諜을 상고해 보면 묘소는 함남 영흥군 서면 은곡동이라 하였음으로 자손들이 여러 차례 이곳에 와서 사는 이에게 물어본 즉 전하는 말에, 비록 조씨의 선산先山이라고 하나 증거될 만한 것이 없으므로 두루 산기슭을 살폈으나 선묘先墓를 찾아 모시지 못하였으니 이것이 즉 무궁하게 원한과 아픔을 참고 견디는 것이다.

준식俊植은 종제從弟 훈식薰植, 족질族姪 종긍鍾肯과 더불어 의논하기를, “남들도 실묘失墓한 이는 단壇을 베풀고 향사하는 이가 한 둘이 아니고 하물며 나라에서도 또한 이 법을 행하고 있으니 우리 조선祖先의 일도 그렇게 행해야 할 것이나 다만 재물을 구할 방법이 없다.” 하였더니 모두 이르기를 “좋은 말씀입니다.

 만약 종족에서 거두기만 하면 어찌 재물이 없다고 근심하겠습니까.” 하므로 준식이 이르기를 “자네는 그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말이다. 무릇 일이란 처음에 꾀하기는 쉬워도 결과를 잘 하기는 어려운 것인데 지금 이 일은 방법을 연구하여 시작하기 어려움이 끝을 잘 마치는 것보다 더 어렵다.” 한즉 이르기를 “어째서 그런가 ?” 하므로 준식이 이르기를 “대개 사람은 일이 이루어지기 전에 의심하다가 다 이루어진 후에 믿는 것이니 그런데 누가 처음 시작할 때에 의심하지 않고 마음과 힘을 함께하여 끝을 잘 마치려 하겠는가 ?” 한즉 이르기를 “조상의 일을 자손이 하지 않으면 누가 하리오.

진실로 양심이 있는 자라면 무엇을 의심하여 감히 이의를 제기할 까닭이 있으리오 ? 논어論語에 이르기를 ‘일을 꾀하는 것은 사람에게 있고 일이 이루어지는 것은 하늘에 달렸다.’ 하지 않았는가 ? 그러니 하늘은 반드시 우리 조상으로 하여금 영구히 향화를 끊이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고 하였다. 이에 세 사람은 기일을 정하여 출발하였다.

재물을 동도東道에서부터 모으면서 북관北關까지 이르렀는데 제족諸族이 모두 메아리에 응하듯 하였다. 본읍本邑을 지나 수백리의 험한 산골을 빙빙 돌다가 은곡동에 닿았으나 물어보려 하여도 사람이 없고 사람이 있어 물어도 그 일을 아는 이 없었다.

산골을 헤메는 동안에 또 전에도 조씨의 산을 찾는 사람을 만났다는 이도 보았으나 매우 모호하였다. 아 ! 공의 덕이 무성함과 자손의 많음으로써 어찌 이 지경에 이르렀는가 ? 저 멀리 있는 푸른 하늘이여, 어느 때나 우리 선묘를 봉심奉審하여 봉분도 쌓고 제사도 지내서 무주공산無主空山에 황폐한 묘를 면할 수 있으리오 ? 마지 못하여 땅을 골라 단壇을 쌓고 날을 가려 비碑를 세웠으니 출발한 날로부터 계산하여 무릇 일주년이 되었다.

신축년辛丑年, 서기 1901년 후손 진사進士 준식俊植 삼가 지음.
(現 북한 함경남도 고원군 속사골 사동 지역, 각고산[929m]丁坐, 천율역(8RQ5+74 Ch'ongnyong-ni, 북한)하차)

주註 : 준식(1848-1915)은 문간공文簡公(13세 호 용주龍洲, 휘 경絅)의 9세손으로 생부生父는 호조참판을 지낸 제화濟華이고 제영濟英에 입양入養되었다. 훈식薰植(1864-1946)은 문묘文廟 직원直員을 지냈고 종긍(1853-1912)은 문간공의 조카인 송천공파松泉公派로 자는 공헌公憲, 호는 한좌漢左이다.


❀시조공始祖公을 비롯한 선대先代의 시대 배경❀

12세기경, 중국 북방에 널려 살던 몽고족에 테무진鐵木眞(1155?-1227)이란 자가 나타나 내외의 몽고족을 통일하고 1202년(신종 5년) 몽고의 귀족회의에서 칭기즈칸成吉思汗이란 칭호로 황제에 추대되었다.

이와 같이 창건된 몽고제국은 재물약탈과 노예획득을 위한 정복전쟁으로 시베리아와 동유럽까지 점령하고 1215년(고종 2년)에는 드디어 금金의 수도 연경燕京을 함락, 북중국을 평정하였다.

그 뒤 몽장蒙將 사르타이撒禮塔, 자랄타이車羅大 등이 1231년부터 30년간 일곱 차례에 걸쳐 고려를 침입하면서 전 국토는 거의 초토화焦土化되었다.

몽고는 1258년에는 화주和州(현 영흥)에 철령 이북을 관장하는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1258-1356)를, 그리고 계속 군대를 보내어 자비령 이북의 땅을 차지하고 서경西京(현 평양)에 동령총관부東寧摠管府(1270-1290)를, 삼별초군三別抄軍의 대몽항전對蒙抗戰이 끝나자 제주도에는 탐라총관부耽羅摠管府(1273-1301)를 두어 원元의 직할지直轄地로 삼았다.

개경에는 일본 원정 준비와 내정간섭 기관인 정동행성征東行省(1270-1356)을 설치하고 전국의 요지에 72인의 다루가치達魯花赤라고 하는 몽고인 감독관을 주둔시켰다.

1270년(원종 11년)에는 강화로 천도한 지 39년 만에 환도하면서 고려는 완전히 몽고의 간섭을 받는 부마국駙馬國이 되어 원종 이후 25대 충렬왕부터 30대 충정왕까지 역대 왕의 시호諡號에 몽고 왕실에 대한 ‘충忠’자를 붙이는 치욕을 겪게 되었다.  몽고가 국호를 ‘원元’이라 칭한 것은 1271년의 일이다. 원元은 고려를 효과적으로 지배하기 위하여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의 모든 면에서 압박과 간섭을 하였다. 몽고의 침략기 중 고려 집권층의 호화생활은 여전하였고 백성들은 무능하고 징세에만 가혹한 정부를 믿을 수 없게 되었다. 특히 고려의 백성은 원元의 무제한적인 조공물朝貢物 요구와 두 차례에 걸친 일본 원정으로 인한 인명과 물자의 손실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다. 원의 침략은 부인사의 대장경과 황룡사의 9층목탑 등 귀중한 문화재를 소실시켰고 불력佛力으로 몽고의 침략을 격퇴시키기 위하여 조판彫版한 팔만대장경은 오늘날 우리의 국보임과 동시에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값진 문화재가 되었다.

충렬왕 때 안유安裕는 송宋에서 일어나 원으로 전승되었던 주자학朱子學을 처음 도입하였는데, 이는 뒤에 조선이 개국하면서 척불숭유斥佛崇儒의 유교정치의 새로운 정치철학으로 수용되었다. 공민왕 때 문익점文益漸은 원에 사신으로 갔다가 면화씨를 가져와 의생활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왔고, 우왕 때 최무선崔茂宣은 화약제조술을 습득하여 왜구 소탕에 이바지하였다.



 

  

 

 

 

 

 




❀시조 중서공中書公(휘 지수之壽, 생졸년生卒年 미상)❀

❀고려조의 조순대부 첨의중서사❀

고려조高麗朝에서 조순대부朝順大夫로 첨의중서사僉議中書事를 지냈다는 기록이 한양조씨 최초의 족보인 갑신단권보甲申單卷譜 추록追錄에 전한다.

공公이 벼슬을 한 때는 몽고의 압제하에서 고려 관제가 격하되어 삼성三省 즉 중서성中書省, 문하성門下省, 상서성尙書省이 첨의부僉議府로 통합⋅개편되었던 시기로 추정된다. 배위配位에 관해서도 전하는 바가 없고 아들은 총관공摠管公 휘 휘暉 이다.

1901년(조선 고종 38) 준식공俊植公이 공의 묘소가 있었다는 함남 영흥군 서면 은곡동에 단비壇碑를 세우고 봄, 가을로 제사를 받들었다고 하나 남북이 갈린 후에는 그 소식을 알 수 없다.


❀단비기사(壇碑記事)❀

공公의 성은 조씨이고 이름은 지수之壽이고 벼슬은 조순대부朝順大夫로 첨의중서사僉議中書事를 지냈다.

세계世系는 한양에서 나왔으니 곧 우리 조씨의 시조이다.

후세에 자손이 많이 번성하고 훌륭하게 빛나 큰 어진이, 큰 선비, 이름 난 사대부, 충효, 문장이 발자취를 잇대어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 지금까지 이른 것은 모두 공의 무성한 덕의 남은 은혜이다.

공의 그 무성한 덕으로서 마땅히 백세의 향화香火를 받아야 할 것이며 자손이 많음으로서 한 언덕으로 묘소가 남아 있어야 할 것인데 아 ! 묘소를 실전失傳한 것이 어느 대代였는지 알 수 없구나.

 보첩譜諜을 상고해 보면 묘소는 함남 영흥군 서면 은곡동이라 하였음으로 자손들이 여러 차례 이곳에 와서 사는 이에게 물어본 즉 전하는 말에, 비록 조씨의 선산先山이라고 하나 증거될 만한 것이 없으므로 두루 산기슭을 살폈으나 선묘先墓를 찾아 모시지 못하였으니 이것이 즉 무궁하게 원한과 아픔을 참고 견디는 것이다.

준식俊植은 종제從弟 훈식薰植, 족질族姪 종긍鍾肯과 더불어 의논하기를, “남들도 실묘失墓한 이는 단壇을 베풀고 향사하는 이가 한 둘이 아니고 하물며 나라에서도 또한 이 법을 행하고 있으니 우리 조선祖先의 일도 그렇게 행해야 할 것이나 다만 재물을 구할 방법이 없다.” 하였더니 모두 이르기를 “좋은 말씀입니다.

 만약 종족에서 거두기만 하면 어찌 재물이 없다고 근심하겠습니까.” 하므로 준식이 이르기를 “자네는 그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말이다. 무릇 일이란 처음에 꾀하기는 쉬워도 결과를 잘 하기는 어려운 것인데 지금 이 일은 방법을 연구하여 시작하기 어려움이 끝을 잘 마치는 것보다 더 어렵다.” 한즉 이르기를 “어째서 그런가 ?” 하므로 준식이 이르기를 “대개 사람은 일이 이루어지기 전에 의심하다가 다 이루어진 후에 믿는 것이니 그런데 누가 처음 시작할 때에 의심하지 않고 마음과 힘을 함께하여 끝을 잘 마치려 하겠는가 ?” 한즉 이르기를 “조상의 일을 자손이 하지 않으면 누가 하리오.

진실로 양심이 있는 자라면 무엇을 의심하여 감히 이의를 제기할 까닭이 있으리오 ? 논어論語에 이르기를 ‘일을 꾀하는 것은 사람에게 있고 일이 이루어지는 것은 하늘에 달렸다.’ 하지 않았는가 ? 그러니 하늘은 반드시 우리 조상으로 하여금 영구히 향화를 끊이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고 하였다. 이에 세 사람은 기일을 정하여 출발하였다.

재물을 동도東道에서부터 모으면서 북관北關까지 이르렀는데 제족諸族이 모두 메아리에 응하듯 하였다. 본읍本邑을 지나 수백리의 험한 산골을 빙빙 돌다가 은곡동에 닿았으나 물어보려 하여도 사람이 없고 사람이 있어 물어도 그 일을 아는 이 없었다.

산골을 헤메는 동안에 또 전에도 조씨의 산을 찾는 사람을 만났다는 이도 보았으나 매우 모호하였다. 아 ! 공의 덕이 무성함과 자손의 많음으로써 어찌 이 지경에 이르렀는가 ? 저 멀리 있는 푸른 하늘이여, 어느 때나 우리 선묘를 봉심奉審하여 봉분도 쌓고 제사도 지내서 무주공산無主空山에 황폐한 묘를 면할 수 있으리오 ? 마지 못하여 땅을 골라 단壇을 쌓고 날을 가려 비碑를 세웠으니 출발한 날로부터 계산하여 무릇 일주년이 되었다.

신축년辛丑年, 서기 1901년 후손 진사進士 준식俊植 삼가 지음.
(現 북한 함경남도 고원군 속사골 사동 지역, 각고산[929m]丁坐, 천율역(8RQ5+74 Ch'ongnyong-ni, 북한)하차)

주註 : 준식(1848-1915)은 문간공文簡公(13세 호 용주龍洲, 휘 경絅)의 9세손으로 생부生父는 호조참판을 지낸 제화濟華이고 제영濟英에 입양入養되었다. 훈식薰植(1864-1946)은 문묘文廟 직원直員을 지냈고 종긍(1853-1912)은 문간공의 조카인 송천공파松泉公派로 자는 공헌公憲, 호는 한좌漢左이다.


❀시조공始祖公을 비롯한 선대先代의 시대 배경❀

12세기경, 중국 북방에 널려 살던 몽고족에 테무진鐵木眞(1155?-1227)이란 자가 나타나 내외의 몽고족을 통일하고 1202년(신종 5년) 몽고의 귀족회의에서 칭기즈칸成吉思汗이란 칭호로 황제에 추대되었다.

이와 같이 창건된 몽고제국은 재물약탈과 노예획득을 위한 정복전쟁으로 시베리아와 동유럽까지 점령하고 1215년(고종 2년)에는 드디어 금金의 수도 연경燕京을 함락, 북중국을 평정하였다.

그 뒤 몽장蒙將 사르타이撒禮塔, 자랄타이車羅大 등이 1231년부터 30년간 일곱 차례에 걸쳐 고려를 침입하면서 전 국토는 거의 초토화焦土化되었다.

몽고는 1258년에는 화주和州(현 영흥)에 철령 이북을 관장하는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1258-1356)를, 그리고 계속 군대를 보내어 자비령 이북의 땅을 차지하고 서경西京(현 평양)에 동령총관부東寧摠管府(1270-1290)를, 삼별초군三別抄軍의 대몽항전對蒙抗戰이 끝나자 제주도에는 탐라총관부耽羅摠管府(1273-1301)를 두어 원元의 직할지直轄地로 삼았다.

개경에는 일본 원정 준비와 내정간섭 기관인 정동행성征東行省(1270-1356)을 설치하고 전국의 요지에 72인의 다루가치達魯花赤라고 하는 몽고인 감독관을 주둔시켰다.

1270년(원종 11년)에는 강화로 천도한 지 39년 만에 환도하면서 고려는 완전히 몽고의 간섭을 받는 부마국駙馬國이 되어 원종 이후 25대 충렬왕부터 30대 충정왕까지 역대 왕의 시호諡號에 몽고 왕실에 대한 ‘충忠’자를 붙이는 치욕을 겪게 되었다.  몽고가 국호를 ‘원元’이라 칭한 것은 1271년의 일이다. 원元은 고려를 효과적으로 지배하기 위하여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의 모든 면에서 압박과 간섭을 하였다. 몽고의 침략기 중 고려 집권층의 호화생활은 여전하였고 백성들은 무능하고 징세에만 가혹한 정부를 믿을 수 없게 되었다. 특히 고려의 백성은 원元의 무제한적인 조공물朝貢物 요구와 두 차례에 걸친 일본 원정으로 인한 인명과 물자의 손실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다. 원의 침략은 부인사의 대장경과 황룡사의 9층목탑 등 귀중한 문화재를 소실시켰고 불력佛力으로 몽고의 침략을 격퇴시키기 위하여 조판彫版한 팔만대장경은 오늘날 우리의 국보임과 동시에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값진 문화재가 되었다.

충렬왕 때 안유安裕는 송宋에서 일어나 원으로 전승되었던 주자학朱子學을 처음 도입하였는데, 이는 뒤에 조선이 개국하면서 척불숭유斥佛崇儒의 유교정치의 새로운 정치철학으로 수용되었다. 공민왕 때 문익점文益漸은 원에 사신으로 갔다가 면화씨를 가져와 의생활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왔고, 우왕 때 최무선崔茂宣은 화약제조술을 습득하여 왜구 소탕에 이바지하였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이즈로 보실수 있습니다.




<시조이하 5세조단소 대인리 제각골 전경>




▲시조부님 단소관리와 시제준비에 늘 수고하시는

지추공파종회 회장이신 시형회장님


▲ 대종회의 굿은 일을 도맡아 처리하시는

종무이사 병헌님, 수고하셨습니다!

매산제각골에서 행하여 지는 모든 시제의

제수용품을 준비하여 주시는 조문의 며느님들

감사하고, 늘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거금을 희사하시여 단소를 조성하는데 큰 도움을





주신 광주전라종친회장 일형님!


<단소에 도착하여 둘러보시는 충정공파 종친분들>

<담소를 나누고 계신 26대 차종손 성면님>



▲ 광주전라종친회 회장 일형님


동생분인 남부대학교 이사장인 재형님



<강릉종친분들>



▲<27대 대종손 민희님>&<아들>▼

<강릉이 고향이신 조금엽종친>

<서울에서 부모님를 따라 시제에 참관한 조문의 딸>

< 수원에 거주하시는 참판공파 민행님>


<가천재공 현감공파 현원님>

<충정공 절효공파종회장이신 님>


<동서지간이신 일형회장님과 재형이사장님 사모>

<우애가 남다르신 일형/재형내외분>


 

<멀리 대구에서 참관차 오신 가천재공파(영천시) 성만님>

지추공파회장사모님과 병구총무사모님

늘 고맙고, 감사합니다!

누구 딸? 아빠딸! 민행 (가천재공 현감공파 25세)